LS전선아시아

대표이사 인사말

지속 성장을 향해 달려 가는 LS전선아시아를 소개합니다.

베트남을 넘어 아세안 시장
NO.1 케이블 메이커가 되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LS전선아시아 대표이사 백인재 입니다.

  LS전선아시아는 1996년 하이퐁에 LS-VINA가 세워진 이후, 20여년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하여 현재 베트남 NO.1 케이블 메이커로서 케이블 산업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아세안 시장의 중심에 서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확장을 위한 투자를 진행해 왔습니다,
  2006년에 호치민시에 LSCV를 세운 이후, 전력 케이블과 부스닥트, UTP, 광케이블 등의 통신 케이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2018년에는 미얀마에 위치한 LSGM이 준공되어 초도 매출을 실현함으로써 새로운 생산거점으로서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습니다.

   지난해 LS전선아시아는 코로나의 확산으로 국가간 이동 봉쇄와 글로벌 경기의 침체로 힘든 한해를 보냈습니다.
   금년도 역시 백신접종 시행에도 불구하고 봉쇄조치는 유지되고,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미얀마 군부 쿠데타 등 경영환경이 그 어느때보다도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록 올해 글로벌 경제여건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LS전선아시아 임직원 모두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계속 전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LS전선아시아를 믿고 함께 해주시는 주주와 고객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께 감사 드립니다.

모든 분들의 사랑과 관심을 잊지 않고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바탕으로, 격변하는 아세안 시장에서 최고의 케이블 메이커로 성장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